• 식품첨가제
  • 사료
  • 인재채용
  • 인재채용

최신뉴스 (주)미래생명자원에서 드리는 업계 최신소식입니다.

  • 공지사항
  • 최신뉴스
  '난각 사육환경 번호≠계란 품질'
'난각 사육환경 번호≠계란 품질'

난각에 산란일·농장 고유번호·사육환경 등의 정보를 표기하도록 하는 ‘사육환경표시제’ 시행(23일)을 이틀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대국민 홍보 등이 부족해 선의의 농가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방사형과 케이지 사육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국민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자칫 사육환경표시를 계란의 품질과 안전성의 기준으로 오해해 케이지 사육을 하는 많은 산란계 농가의 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계란 사육 환경에 따라 방사일 경우 ‘1’번을 부여하고 사육 면적이 작을수록 큰 번호를 기재하도록 했다. 가장 작은 면적인 기존 케이지(0.05㎡/마리) 사육의 경우 ‘4’번으로 표기해야 한다.

계란에 부여된 사육환경 번호는 단순히 산란계 사육장의 규모와 형태에 따라 나눈 것이지만 워낙 방사형 사육에 대해 호의적 분위기가 형성돼 있는 반면 케이지 사육에 대해선 부정적 이미지가 강하다보니 ‘방사형은 좋고 케이지는 나쁘다’는 논리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로 춘천에서 초등학생 아이를 키우고 있는 박 모씨는 “이왕이면 아이에게 좋은 계란을 먹이고 싶다”며 “가격에 큰 차이가 없다면 번호가 작은 걸 골라 먹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사형태에 따라 계란의 품질이 달라진다는 명확한 연구 결과는 없다.

김재홍 대한양계협회 국장은 “방사형과 케이지 사육으로 생산된 계란 사이에 품질의 차이가 있다고 증명된 바가 전혀 없다”며 “사육환경이 품질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 지적했다.

오히려 케이지 사육에서 생산된 계란의 품질이 더 좋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산란계 업계 관계자 김명현 씨는 “방사형 사육을 통해 생산된 계란이 케이지 사육 계란보다 더 신선하고 품질이 높다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며 “방사형 사육의 경우 닭이 곳곳에 알을 낳기 때문에 여름철 무더위가 이어지는 때에는 뜨거운 온도에서 얼마나 오래 방치됐는지 알 길이 없어 오히려 더 신선하지 않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문제는 소비자가 명확히 내용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4번 계란의 소비를 꺼리는 현상이 발생하면 그 모든 피해가 농가에게로 돌아간다는 데 있다. 기존 케이지 사육을 하는 농가에선 계란이 원활히 소비되지 못해 적체되고, 사육환경표시제 시행으로 생산일자까지 찍히게 되면 적체된 물량의 비선호로 결국 폐기해야 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정주 건국대 명예교수는 “영국, 덴마크 등 선진국들도 사육환경 표기는 하고 있다”며 “우리도 언젠가는 사육환경 정보를 함께 담는 것이 필요하겠지만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강조했다. 시간을 두고 소비자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한 이후에 표기해도 늦지 않다는 지적이다.


출처 : 농수축산신문
 
다음글
리스트수정삭제